90년대 댄스의 메카, 이태원 문나이트 [KPOP STORY]

문나이트의 이야기가 방송에서 나오기 시작한지 10년이 넘어갔다. 물론 그 이전부터 문나이트의 존재에 대해 알고 흥미를 갖고 있던 사람들은 존재했지만, 그 실체가 방송에서 조명되여 대중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는 이야기이다. 이태원의 작은 클럽이었던 소울트레인에서 …

문나이트

문나이트의 이야기가 방송에서 나오기 시작한지 10년이 넘어갔다. 물론 그 이전부터 문나이트의 존재에 대해 알고 흥미를 갖고 있던 사람들은 존재했지만, 그 실체가 방송에서 조명되여 대중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는 이야기이다. 이태원의 작은 클럽이었던 소울트레인에서 시작해 문나이트로 확장이전 되어, 90년대 중반까지 여러 댄서들은 물론 슈퍼스타 가수들을 배출한 대한민국 댄스의 메카, 문나이트에 대한 상세한 이야기를 적어볼까 한다.


——————————


01. 이태원 소울트레인 (1980년대 말)

소울트레인

대한민국 댄스의 역사를 알아보다 보면 소울트레인이라는 단어가 익숙할 수 밖에 없다. 초창기 댄서들의 교과서 역할을 했던 몇 안되는 외국 영화/방송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여하튼 80년대 중반, 댄서들이나 미군들의 주요 활동 무대였던 이태원에 소울트레인이라는 나이트 클럽이 있었다. 클럽의 주인은 베트남 참전용사였던 故서치훈이었는데, 원래 삼각지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다 이후 5평 남짓했다고 알려진 솔트레인을 아내인 김영옥과 둘이서 운영했다고 한다. 소울트레인은 철저하게 외국인만 출입이 가능한 클럽이었고 그렇기 때문에 한국인들 사이에서 알려진 클럽은 아니었다.

하지만 두 가지 계기로 인해 소울트레인은 80년대 대한민국 댄스의 메카로 진화하게 되는데, 첫 번째가 바로 현진영의 등장이다. 1989년, 최진열을 통해서 SM기획에 발탁된 현진영은 이미 뛰어난 춤꾼이었지만 조금 더 미국 본토의 느낌을 원했던 이수만은 당시 이태원 최고의 춤꾼인 Damon William이라는 육군 소속 흑인 댄서가 주로 활동하던 소울트레인의 주인인 서치훈에게 협조를 요청하게 되었다. 그렇게 현진영은 한국인으로써는 최초로 외국인 전용 클럽이었던 소울트레인에 출입을 하게 되었고, 정기적으로 소울트레인에서 Damon과 함께 춤을 연습했다고 한다.

그리고 1989년 초, 서치훈은 클럽을 길 건너편 더 넓은 곳으로 이전하게 되었고, 이름을 문나이트로 바꾸게 된다.


02. 문나이트의 탄생과 댄서들의 등장 (1989년)

문나이트

1989년, 소울트레인에서 문나이트로 이름을 바꾸게 되었고, 기존의 5평 남짓한 작은 공간에서 80평에 가까운 넓은 공간으로 변하면서 문나이트의 입지는 달라지게 된다. 물론 문나이트 역시 소울트레인과 같이 외국인 전용 클럽으로 운영이 되었기 때문에 처음부터 드라마틱한 변화가 생기지는 않았다. 여전히 출입이 가능했던 한국인은 현진영이 유일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댄서들 사이에서 문나이트의 존재가 알려지지 않은 상태였지만, DJ들 사이에서는 조금씩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었다. 당시 문나이트에서 DJ를 하던 AKA DJ Kat(야옹이), 허정회는 당시 미군 흑인들을 상대로 최신곡을 틀기 위해서 미군 PX에서 직접 음반을 공수해서 음악을 틀었을 정도로 문나이트는 타 클럽보다 더 미국의 트렌드였던 블랙뮤직에 가까웠던 것이다.

그러던 1989년 여름, 강남의 클럽에서 춤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던 강원래와 구준엽이 당시 DJ를 하던 삐에로 승민이라는 친구에게 문나이트에 대한 소문을 듣고는 문나이트에 입성하게 된다. 그렇게 조금씩 내노라는 댄서들이 문나이트의 존재를 알게되었고, 문나이트는 여전히 외국인 전용 클럽으로 운영되었지만, 일반적인 클럽이 문을 닫는 새벽 4시 즈음부터는 한국인들의 출입을 암묵적으로 허락하게 되면서 한국인들의 출입이 시작되게 되었다. 그렇게 현진영 이후로 강원래, 구준엽이나 이미 이태원에서 댄서로 유명했던 노피플의 이주노, 박철우 그리고 스파크 출신의 김영완이나 양현석 등 전문 댄서들이 출입을 하게 되면서 대한민국 댄스의 메카로 우뚝 서게 된다.


03. 문나이트, 스타를 배출하기 시작하다 (1990년대 초 I)

예비 스타들의 노다지

1990년 데뷔하면서 방송가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현진영과 와와의 세 멤버들은 모두 문나이트 출신이었다. 하지만 현진영은 이미 데뷔를 준비하던 시기에 문나이트에 출입하게 된 것이었고, 강원래와 구준엽의 경우에는 문나이트에서 활동하기는 했지만 문나이트가 아닌 여인도시라는 클럽의 디스코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와와로 발탁이 된 케이스였던 만큼 처음부터 문나이트에서 스타들이 배출 된 것은 아니었다.

1990년대 초반에는 이미 댄서 출신의 스타들이 여럿 존재했던 시기이다. 86년 김완선을 시작으로 87년 소방차, 88년의 박남정 그리고 90년의 현진영이 바로 그들이다. 하지만 이들의 경우에는 춤을 전문으로 하다가 갑자기 가수가 되었다기 보다는 철저한 기획과 프로듀싱 하에서 전문가들의 손을 거쳐서 데뷔를 하게 되었기 때문에 클럽에서 발탁되어 가수가 된 케이스와는 조금 거리가 멀었다.

물론 90년대 초반, 한국인들의 출입이 잦아지면서 외국인들이 거의 사라진 문나이트에서 오디션이나 캐스팅과 같은 일이 벌어지기는 했지만, 이미 전문 댄서들이 많이 출입을 하기도 했고, 프로가 아닌 일반인 댄서들의 경우에도 춤만을 위해서 문나이트에 출입을 하다보니, 오디션과 캐스팅은 주로 댄스팀에 댄서를 구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김송이나 이현도, 김성재가 SM 기획에 캐스팅 되어서 와와의 멤버로 활동한 것이 그런 예 중 하나이다. 그러던 와중 가수를 제작하던 제작자들의 눈길을 문나이트로 돌리게 된 사건들이 터지게 된다.

바로 서태지와 아이들 그리고 듀스가 데뷔를 하고 엄청난 히트를 치게 된 것이었다. 사실 이들이 일반적인 댄서들과 달리 큰 서포트 없이도 가요계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요인에는 그들의 춤보다도 그들의 음악과 그 제작능력에 있었지만, 제작자들은 음악과 제작에는 자신이 있었고, 자신들이 채울 수 없었던 춤이라는 요소를 갖고 있던 문나이트의 댄서들에게 스타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을 하고 너도나도 문나이트에서 자신들의 새로운 스타가 될 댄서들을 찾기 시작한 것이다.

그렇게 여러 문나이트의 댄서들이 데뷔를 하게 되는데 문나이트 출신 스타들의 리스트는 아래와 같다.

  • 현진영과 와와 – 현진영, 강원래, 구준엽 (1990)
  • 철이와 미애 – 신철, 미애 (1992)
  • 서태지와 아이들 – 이주노, 양현석 (1992)
  • 듀스 – 이현도, 김성재
  • 유영진 (1994)
  • REF – 박철우, 성대현 (1995)
  • 박미경 (1994)
  • 노이즈 – 한상일
  • 박진영 (1994)
  • 클론 – 강원래, 구준엽 (1996)
  • 룰라 – 이상민, 채리나
  • 콜라 – 김영완, 김송
  • 터보 – 김정남
  • 영턱스 클럽 – 최승민, 남현준
  • 코요태 – 빽가

04. 스타들의 집합소 (1990년대 초 II)

스타가 된 후에도 문나이트를 찾는 사람들

이미 스타가 된 뒤에도 많은 댄서들은 문나이트에 계속해서 출입했다. 많은 댄서들이 연예계로 떠났음에도 대한민국 댄스의 메카는 여전히 문나이트였고, 문나이트 출신 스타들은 자신의 춤 실력을 더 키우고 새로운 것들을 배우기 위해 꾸준히 문나이트에 출입했다. 특히 서태지와 아이들의 멤버였던 이주노와 양현석이 그랬고, 현진영 역시 곧잘 방문하고는 했다. 비록 스타의 자리에 올라섰지만 최신 트렌드를 쫓아가고 배우기 위해서 가장 도움이 되었던 장소가 문나이트였기 때문이다.

그 밖에도 현진영과 와와, 서태지와 아이들 그리고 듀스는 전용 댄스팀을 꾸리게 되었는데, 그 멤버들을 문나이트에서 영입하는 경우가 잦았다. 현진영과 와와의 경우 이미 이현도와 김성재를 문나이트를 통해 캐스팅 한 적이 있었으며, 서태지와 아이들은 첫 콘서트를 하게 되면서 이주노의 노피플을 부활시키면서 그 멤버들을 문나이트에서 섭외했다. 듀스 역시 1집의 메가와 2집 이후의 포제(Posse)의 멤버를 문나이트에서 찾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이는 오래가지 않았다. 왜냐하면 문나이트에 출입하는 사람들이 줄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이주노와 양현석은 데뷔 후에도 꾸준히 문나이트에 출입했지만, 일본 여행 당시 일본의 클럽에서 만나 상대했던 일본의 고등학생들의 레벨을 실감한 뒤, 대한민국의 댄스 수준이 너무 낮다는 것을 깨닫고 문나이트에 출입할 이유를 느끼지 않기 시작한 것이다. 댄서들의 출입 역시 줄기 시작했다. 댄서가 문나이트에서 활약을 어느정도 하기 시작하면, 여러 소속사에서 채가기 일수였고, 댄서를 꿈꾸는 사람들은 굳이 문나이트에 올 필요 없이 바로 댄스를 배우거나 댄서가 될 수 있는 길들이 열리기 시작하면서 점점 댄서들의 발길이 끊기기 시작한 것이다. 댄서들의 출입이 적어지면서 자연스레 문나이트의 전체적인 영향력이 줄어들 수 밖에 없었고 이는 자연스레 일반인들의 발길이 끊기는 원인이 되었다.


05. 대한민국 B-Boy의 태동기 (1990년대 중반 ~ 2000년)

여러 결로 나뉘어진 대한민국 댄스계, 그리고 문나이트에 남은 사람들

많은 문나이트 출신 댄서들이 연예계에 자리를 잡고, 소속사나 댄스팀을 직접 운영하게 되면서 많은 댄서들은 문나이트를 떠나 조금 더 전문적으로 춤을 출 수 있는 곳에 자리 잡기 시작했다. 결국 춤을 추는 사람들은 세 결래로 나눠지게 되는데, 우선은 가수를 목표로 하는 댄서들의 경우에는 소속사의 연습생으로 들어가기 시작했고, 전문 댄서를 꿈꾸던 사람들은 방송 댄스팀에 합류를 하여 방송활동을 했다. 하지만 90년대 중반 새롭게 떠오르기 시작한 비보잉 문화를 통해 춤을 추기 시작한 사람들은 문나이트로 모이기 시작했다. 탄탄한 기반이 생긴 방송계열 댄스팀과는 달리 비보잉을 하던 댄서들에겐 기반이 없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문나이트에만 존재하던 쇼다운 문화는 비보잉을 즐기는 댄서들에게는 갖춰진 무대나 다름 없었기 때문에 비보이들의 시대가 열리고 초반에는 문나이트에서 배틀을 하는 광경이 열리곤 했다. 하지만 비보이들이 활약할 수 있는 더 환경이 좋은 무대들이 생겨나기 시작하면서 이러한 댄스들의 발길 역시 줄어들기 시작했고, 결국 문나이트는 일반인들을 더 끌어들이기 위해서 당시 유행하던 팝이나 라틴 계열의 음악을 틀기도 하면서 새로운 방법을 찾지만 아쉽게도 유지되지 못하고 2000년, 폐업을 하게 된다.


06. 문나이트의 짧은 부활 (2018년)

강원래의 문나이트

90년대 후반, 문나이트가 폐업한 뒤, 문나이트를 살리려는 움직임이 몇번 있었다. 스파크 출신이자 이후 프렌즈를 통해 여러 활동을 했던 지영하가 문나이트를 인수할뻔 했지만, 건물주가 중간에 액수를 올리면서 결렬이 되었고, 결국 지영하는 양현석이 알아봐준 홍대의 한 건물로 들어가게 되어 현재 홍대 힙합 클럽인 NB를 설립하여 현재까지 운영중이다.

이후 시간이 흐르고 2017년, 강원래가 원래 문나이트가 위치했던 그 장소에 문나이트를 다시 설립하려 했으나 모종의 이유로 인해 실패하게 되었고, 결국 그 장소에서 두 블록 정도 떨어진 장소에 최대한 기존의 문나이트와 비슷한 인테리어의 문나이트를 2018년 오픈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1년 이상 영업을 하지 못하다가 2021년 폐업을 하게 되었다.

*마찬가지로 양현석 역시 2018년, 홍대에 문나이트를 열었지만 코로나를 피해가지 못해 폐업하고 말았다.


2 thoughts on “90년대 댄스의 메카, 이태원 문나이트 [KPOP STORY]”

  1. 안녕하세요. 저는 국제대학교에서 실용댄스전공 학생들을 가르치고있는 홍영주라고 합니다.
    쓰신 글은 잘 읽어보았습니다. 이렇게 정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혹시 춤을 추셨던 분인지 알고싶어서요.
    1세대 안무가님이 아닌지 ㅎㅎ
    연락처를 알수 있을까요? 꼭 한번 만나뵙고 싶습니다.
    메일로 남겨주시면 제가 연락드리겠습니다.

    응답
    • 와, 홍영주님 안녕하세요. 전설께서 댓글을 달아주시다니 너무나도 영광스럽습니다.

      저는 춤과 전혀 관계가 없는 일반인이고 취미로 이래저래 자료를 모아 정리를 하는 것을 취미로 삼고 있는 사람입니다. 다른 댄서 분들이 논문으로 쓰셨던 글이라던가, 스파크 까페라던가, 여러 책을 통해서 자료를 모았습니다.

      응답

Leave a Comment